• 14+15_yc (1)

    “암과의 타협, 메트로놈 항암요법_ 김진목 류영석의 통합암치료 레시피”

    암을 완전히 이길 수 없는 상황에서 대안이 될 수 있을 것 권투에 비유를 해보자면, 대학병원에서 하는 항암치료는 K. O.를 위한 펀치를 날리는 것입니다. 반면 메트로놈 항암요법은 끊임없이 잽을 날리는 것입니다. 아무리 때려도 암을 K. O.시킬 수 없기 때문에 상대를 관리하는 방법입니다. 김 : 류 원장님께서 평소에 늘 말씀하시는 메트로놈 항암요법이 있습니다. 메트로놈 항암요법, 암을 […]

  • 14+15_yc

    항암치료 중단을 결정해야 할 시기_ 김진목, 류영석의 통합암치료 레시피

    암과 동행해야 할 시점 오면 항암치료 외 다른 치료법 고려해야 골수 기능 회복이 어려운 경우, 환자의 체력이 더 이상 항암치료를 견디지 못하는 경우, 항암치료 중단을 고려해야 합니다. 의료진은 항암치료가 끝나도 다른 방법이 남아있다는 희망을 함께 설명해야 합니다. 류영석(이하 류): 암의 병기에 따라 치료의 타깃이 다릅니다. 그래서 저는 어느 한쪽을 포기하고 완전히 다른 한쪽에만 집중하는 것은 […]

  • 14+15_yc

    암 치료의 중심은 항암치료

    항암치료 외면한 암 치료는 도박과 같은 행위 물론 진행 암인 경우 현대의학적 표준치료로 암을 완전히 치료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현대의학적 표준치료는 지난 반세기 동안 객관적인 증거를 쌓아왔습니다. 항암치료는 가장 확실한 암 치료 수단입니다. 김진목(이하 김):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아주 특별한 손님을 모셨습니다. 류영석 원장님입니다. 류 원장님은 혈액종양내과 전문의이자 거슨요법의 권위자입니다. 과거에는 강북삼성병원 혈액종양내과 전문의로 계시다가 […]

  • 10_yc

    암 환자와 가족과의 갈등 – 긴 치료 기간, 암 환자의 상황을 고려해야

    표준치료 끝나도 여전히 암 환자, 이해와 공감으로 보살펴야 수술, 항암치료 과정이 끝나면 환자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사실은 암 환자인데 겉모습은 정상인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가족들이 옛날처럼 무리한 요구를 하게 되고, 병 관리를 방해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김진목(이하 김): 특히 부부간의 갈등이 매우 큽니다.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라는 책도 있듯, 남자와 여자는 살아온 환경이 너무나 다릅니다. […]

  • 10_yc

    암 환자와 가족과의 갈등 – 달라진 가족 환경, 각자의 처지가 달라

    서로의 입장 이해하고 갈등 줄여나가는 마음 훈련 필요해 암을 제거해버리겠다거나 암은 나와 상관없는 존재라고 생각하면 가족도 환자도 더욱 힘듭니다. 암과 함께 편안하게 지낼 수 있는 감정 상태로 변화해야 합니다. 이것이 진정한 통합 암 치료라고 생각합니다. 수명 연장만을 위한 항암치료, 과연 의미 있을까 김진목(이하 김): 환자와 가족의 생각이 서로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우선 치료방법에 대한 […]

  • 9_yc

    암 환자의 마음 – 암 치료의 시작은 들어주기와 공감

    자기 자신, 가족, 사회에 분노 느끼는 암 환자의 마음에 귀 기울여야 환자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하는 것이 심신의학 치료의 출발점입니다. 그러한 과정을 거치면 치료에 대한 마음가짐이 달라집니다. 김진목(이하 김): “통합 암 치료 레시피” 부부의 첫 방송입니다. 박정미(이하 박): 부부라니. 김 : 부부 아닌가요? 박 : 맞아요. 김 :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부산대학병원 통합의학센터 […]

1123/3다음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