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금속 검사

면역체계 문제 일으키는 중금속 관리 반드시 해야

오염되지 않은 식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피해야 합니다. 또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는 식습관이 필요합니다.

 

모발검사로 간단히 측정 가능

 
수은, 납, 비소 등의 중금속은 1급 발암물질입니다. 암 환우들의 몸속에는 수은, 납, 비소 같은 중금속이 많습니다. 대학병원에서는 중금속 검사를 잘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모르고 계신 경우가 많습니다.
 
몸속에 중금속이 있으면 아무리 치료를 잘 받아도 면역이 회복되지 않습니다. 암이 재발되거나 전이될 위험도 높습니다. 그러므로 중금속을 정확하게 진단해서 해독시켜주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모발은 우리 신체조직의 성분과 비슷합니다. 그래서 머리카락 속에 중금속을 측정하면 몸속 중금속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굳이 살을 떼어내거나 혈액을 뽑지 않아도 머리카락만으로 몸속 중금속 상태를 진단할 수 있습니다.
 

킬레이션 주사로 해독 가능

 
공장처럼 특수한 환경에서만 중금속에 노출된다고 생각하기가 쉬운데요. 사실 오염된 땅에서 재배된 식재료, 직간접적 흡연, 화장품, 특히 색조 화장, 세제, 염색약, 미세먼지에도 중금속이 많습니다.
 
요즘 황사나 미세먼지 굉장히 많죠. 이렇듯 우리가 생활하는 모든 일상에 중금속이 존재합니다. 한 번 몸속에 들어온 중금속은 쉽게 배출되지 않습니다. 체내에 수십 년간 머물 수 있습니다. 중금속이 있으면 면역체계가 무너져서 각종 질환이 쉽게 생깁니다.
 
중금속이 노출되는 주요 경로는 음식, 물, 흡연 등입니다. 생활습관을 조금만 개선해도 중금속 노출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오염되지 않은 식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피해야 합니다. 또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는 식습관이 필요합니다. 중금속이 진단된다면 킬레이션 주사를 통해서 효과적으로 해독시킬 수 있습니다.
 

암칼럼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