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파 온열치료란

정상조직은 지키고 암세포만 파괴하는 통합의학적 치료

고주파 치료는 어느 때든 치료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와 병행할 것을 권유합니다. 그리고 암을 진단받고 수술을 기다리는 동안에도 할 수 있습니다.

고주파로 몸속 깊숙이 열을 전달하여 정상 조직의 손상 없이 암세포만 파괴할 수 있는 치료법을 고주파 온열치료라고 합니다.

 

암세포만 공격할 수 있는 치료

 

고주파 온열치료의 특징이 있습니다. 피부 온도는 40℃ 미만으로 유지해서 별로 뜨겁지 않은데요. 반면, 몸속 온도는 암세포를 죽일 수 있도록 43℃ 이상 올릴 수 있습니다.

 

고주파는 전류입니다. 그렇다고 감전될 정도로 강한 것은 아닙니다. 아주 민감한 사람도 느끼기 어려울 정도로 미약한 전류입니다. 그렇지만 고주파도 전류입니다. 전류가 잘 흐르는 전도체를 만나면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발견한 듯 힘차게 달려갑니다.

 

암세포는 빨리 성장하기 때문에 신진대사가 매우 활발합니다. 그 결과 전류가 잘 흐르는 이온을 많이 생산합니다. 따라서 고주파는 정상 세포는 거들떠보지도 않고, 암세포로 돌진해버립니다. 그래서 정상 세포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작습니다.

 

게다가 암세포는 무수히 많은 혈관이 복잡하게 얽혀 있어서 열을 발산시키기 어렵습니다. 열이 계속 축적되다 보니 46, 47도까지 올라가기도 합니다.

 

우리가 찜질방이나 한증막에 가면 처음에는 열에 매우 민감합니다. 하지만 나중엔 참기 어렵던 높은 온도에서도 잘 견디게 되죠. 그와 마찬가지로 온열치료에 대해서도 암세포도 저항성을 가지게 되는데요. 이것을 열 내성(Heat Tolerance)이라고 합니다.

 

말기 암도 고주파 온열치료 등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하길

 

열 내성이 생기는 이유는 열충격단백질(Heat Shock Protein, HSP)이 생성되기 때문입니다. 고열에 노출되면 열에 대항하는 단백질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열에 내성이 생기게 됩니다.

 

이러한 HSP의 생성을 막기 위해 고주파 온열치료는 최소 24시간의 간격을 두고 시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4기 암 환자의 경우 암 병소가 여러 곳에 있습니다. 그래서 여러 부위 치료를 격일제로 하다 보면 매일 시술되기도 하죠.

 

심한 경우에는 하루에도 몇 차례 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어쨌든 같은 병소는 최소 24시간의 간격을 두고 시술해야 합니다. 고주파 치료는 어느 때든 치료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와 병행할 것을 권유합니다.

 

그리고 암을 진단받고 수술을 기다리는 동안에도 할 수 있습니다. 넋 놓고 기다릴 것이 아니라 고주파 치료와 함께 통합의학적인 치료를 하시기 바랍니다. 암 종괴의 크기를 조금이라도 줄이는 노력을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현대의학적 표준치료가 듣지 않는 경우에는 치료 불가 판정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이때도 고주파 온열치료와 함께 다양한 통합의학적 치료를 하시기 바랍니다. 회생할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습니다. 희망을 잃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하시기를 권유합니다.

 

 

암칼럼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