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중에 간독성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항암제에 영양제까지 더해지면 심해질 수 있는 간독성, 통합의학적 가이드로 해결 가능

 

통합의학 의사들은 간에 좋은 약은 먹도록, 간에 부담되는 약은 먹지 않도록 정확하게 짚어드릴 수 있습니다.

 

항암치료 부작용 중에 흔치는 않지만 간독성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항암제에 영양제까지 먹으면 간에 더 위험할 수도

 

항암제 자체가 워낙 독하므로 간에 부담을 주어서 간 수치가 올라갑니다. 그래서 보통 항암치료 주치의들은 아무것도 먹지 말라고 합니다. 영양제든 무엇이든 아무것도 먹지 말라고 말합니다.

 

항암제 자체가 간에 큰 부담을 주어서 자칫 간이 나빠질 수 있는데, 거기에 더해서 정체 모를 무언가를 먹으면 그것마저 간에서 해독이 되면서 간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간독성을 더욱 항진시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통합의학은 간에 도움 되는 약을 정확하게 가려줄 수 있어

 

의사들은 사실 이것은 괜찮고 저것은 안 된다, 이런 식으로 설명하기가 굉장히 어렵습니다. 그래서 아무것도 먹지 말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사실은 오히려 간 회복을 도와주거나 간 기능을 도와주는 약도 존재합니다. 그런데 무조건 먹지 말라고 하면 조금 곤란합니다.

 

반면 통합의학 의사들은 간에 좋은 약은 먹도록, 간에 부담되는 약은 먹지 않도록 정확하게 짚어줄 수 있습니다. 그 결과 항암치료로 인해 생기는 간의 부담을 더 효과적이고 현명하게 도와드릴 수가 있습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